1995. 12 Add to Exhibition of "Toward the World Beyond"(English, Korean)
DIALOGUE/My Life, My Works 2007/01/26 15:26
 
 

    Our generation has been raised in an educational environment where the influence of western civilization was very strong and the legacy of colonial days was ubiquitous. Through my long experience in overseas, I have realized that I have a very shaky understanding of our own tradition, culture, beauty, and history.

    After returning to Korea, I have become a Buddhist and through my entry in the Buddhistic world I have had a wonderful experience of getting to know who I really am. It was truly a very precious gift given to me. Thanks to Buddhism, I have been and continue to be fascinated by the beauty of our own culture and tradition.


    I am deeply interested in Buddhistic painting as a religious painting. At the same time, I'm convinced that the Buddhistic painting itself can become a beautiful pattern. That prompted me to combine Buddhistic painting with our body. 
The works exhibited here are based on the motifs I got from Buddhistic paintings of Korea and other Asian countries. I present these works under the name of 'art to wear' in the hope that I can share with many more people my feeling and yearning contained in my works.


    I vow to myself to work much harder from now on, so that there will be more beautiful meeting between Buddhistic painting and human body.



1995, fall

Ki-hyang Lee


 

피안을 향하여’전시회에 부쳐


일본 식민사관의 잔재. 그리고 서양의 흉내를 내지 않으면 시대의 낙오자로 여기는 교육환경 속에서 자란 저는 오히려 서양에서의 생활을 통해서 자신이 남에 의해 어설프게 포장된 빈껍데기뿐이었다는 절실한 깨달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 공허함은 고국에 돌아와 알게 된 불교의 참모습 속에서 가슴 뿌듯하게 채워지는 느낌입니다.


불교를 공부하며 가르침 속에 녹아있는 우리다운 문화의 향기에 매료되어 가슴 벅찼던 기억들이 새롭습니다. 그러나 1700여년을 함께 해 온 고귀한 정신문화가 역사의 소용돌이의 속에서 왜곡되고 낙후된 이미지를 갖고 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서양문화의 도입과 함께 관심 밖으로 밀려난 우리의 귀한 전통들을 재조명하여 대중들에게 일깨워주고, 본래 가진 좋은 의미를 되살려 낼 수 있는 사회적인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는 것이 이 시대를 사는 디자이너들의 사명임을 깊이 새깁니다.


저는 종교화로서의 불화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며, 또한 ‘불화’라는 소재가 독립된 아름다운 패턴이 될 수 있음에 새롭게 착안하였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피부와 다름없는 의복과의 접목을 시도해 가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 전시에서는 비교적 친근한 우리나라의 불화와 아시아의 위그루, 돈황 지역에서 모티브를 가져와 사실적 표현을 위주로 한 ‘미술의상’을 선보입니다. 이제 이번 전시회를 첫 걸음마로 불화가 한층 더 아름답게 인체와 만날 수 있도록 정진해 나아갈 것을 서원합니다.


끝으로 오늘이 있기까지 항상 따뜻한 지도의 말씀을 아끼지 않으시는 배천범 교수님과 임종철 선생님 내외분, 작품전을 후원해 주신 (주)오뚜기 함영준 전무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그리고 사랑과 격려로 돌봐주시는 부모님과 가족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합니다.


                                                          95년 겨울

여의도 작업실에서


After staying in western countries for many years, she returned home with a strong sense of self-identity. She became acutely conscious of the fact that Koreans were slowly under strong influence of western culture and civilization. Thus she became determined to find her artistic origin in Buddhism, which is nothing less than the source of eastern thoughts and to put down her artistic and spiritual roots there.

- from the comments by Prof. Bae, Chun Bum, and of the most distinguished professors of fashion design in Korea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to-wear.pe.kr/blog/trackback/127

Name
Password
address
  Secret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