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시리즈 1 - 2004 지옥문 The Hell Gate (K, E)
ON WORKS/Works in Progress 2007/07/19 15:01
 

<지옥문> 이미지들은 '마음'을 찾아가는 구도 여행에 등장하는 우리 자신의 모습입니다.



아득히 정신을 잃고 떠밀리는 육신이여,
화탕의 가마솥으로 쏟아지는 아귀들의 절규여,

욕망을 부여안은 몸뚱이는 늘 지옥에서 허덕이누나.

자궁은 거센 욕망의 문,
아! 탄생의 문은 시나브로 지옥의 문이 된다.

욕망을 잠재우려 정화의 향을 피우지만,
질식할 것 같은 욕망의 연기는 지옥 불로 변해,
또 다시 마음을 태우고 있네...

관음보살의 끝없는 자비는 백련으로 나투건만...
구제의 비둘기는 타는 심장 위에서 고요히 타이르건만...
백색 분을 바른 얼굴은 여전히 세속의 아름다움으로 빛나고...
끝없는 위선은 감추어지지 않누나                                                                                   2004년 2월


Our dim spirit lost, the body cast away
the shrieks of the hungry ghost pour out of the cauldron of fire.

The body bedeviled by desire languishes endlessly in hell.


The womb is the home of those unruly desires.

Alas! Without knowing it, the gate of our birth becomes the gate of hell.


The fragrance of purity is spread in order to quell desire,

the smothered smoke of desire is transformed into hell fire

and our minds are again aflame.


The limitless compassion of Bodhisattva Gwaneum

takes form in the white lotus.


The dove of salvation calmly counsels us from within our burning heart.

Our faces stained with white hot rage glisten as always

with the beauty of the mundane world.


The endless hypocrisy cannot remain concealed.

                                   
             
                                                                                                                            February  2004                  
                                                                                                                      


                                                                                                                   



<僞善>
여기, 위선에 가려진 여인이 있다.
이지적인 얼굴 뒤에 차가운 아름다움으로 빛나는 네가 너이냐?
욕망의 불길에 숨 못 쉬는 모습이 너이냐?
껍질을 벗고 진실된 너를 보라...

<Hypocrisy>

Here is a woman veiled in hypocrisy.

Is that really you, with the cold beauty shining

behind the sophisticated face?

Is that really you, that image that can't catch a breath

within the fires of desire?

Cast off your mask and have a look at the real you.






<거울>
거울 속에 비쳐지는 나와
세상을 비추는 거울이 있네...

거울에 비쳐진 나는 진정 내 모습일까?
나도 거울처럼 세상을 비출 수 있는 걸까?


<Mirror>

Along with the 'me' reflected in the mirror

there is the mirror that reflects the world.

Is the 'me' reflected in that mirror my true image?

Can I reflect the world, just like the mirror?





<꽃>
여자는 꽃이다.
뭇 나비는 꽃에 집착한다.
인연의 꽃은 피어 만발하니
세상의 모습을 그대로 담는다.

꽃은 佛性이다
때 묻은 불성은 악의 꽃을 피우지만
본래의 그자리는 그야말로 눈부시다.
꽃은 빛을 뿜어낸다.

꽃은 여자다.


<Flower>

Women are flowers.

Butterflies of all sorts are deeply attracted to flowers.

Our karma is in full blossom

Creating the appearance of the mundane world.

A flower is Buddha nature.

Buddha nature may be mired in grime,

and though it may blossom as a flower of evil,

its true nature is most dazzling

and burst out with unbridled radiance.

A flower becomes light.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to-wear.pe.kr/blog/trackback/12

Name
Password
address
  Secret
 
 
1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40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