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 가을 ORIENTAL IMAGE, (Korean and English)
PRESS RELEASE/Magazine 2007/03/04 14:30
 

                                                                                                                   위<사진1>, 아래<사진2>


The common folk's monastic cloak, unbridled by the dictates of fashion


Taking a stroll while bundled in gray-green fabric marked with a lotus blossom pattern, with light steps, the body unburdened, like light wings of compassion released from the weight of the world, hovering like butterflies peacefully dancing on Vulture Peak.

Clothes protect the body from snow and wind, they are worn for social functions, and to display vibrant colors, and finally, there are the clothes worn when leaving this world. Throughout every facet of our lives, our actions are joined in concert with these things we call "clothing."

Take a look at the streets of any city, everywhere you look there are distinct characteristics and an incessant diversity of styles. Wearing clothes can be a self-manifestation of each person's individual character , especially for those who want to enjoy idiosyncratic subtleties of differentiation. Through this means of expression, what began as a simple necessity of life has turned into a form of culture. Clothing is, as Professor Lee Kihyang's pet phrase states, "life itself."

Professor Lee says that she has always labored to find a way to contribute to the globalization of Korean culture through the modernization of tradition through its adaptation into daily life. Like the smile of Kasyapa when the Buddha held up a lotus blossom on Vulture Peak, the Buddha seems to smile in response to her budding dreams. For the past 10 years or so, Professor Lee, infatuated with a humane Buddhism that argues for the dignity of all humanity by positing the presence of Buddha-nature within all living beings, has pursued a harmony between the fine arts, such as printmaking, the fashion aesthetics that she studied overseas, and the quest for embodying the Buddhism that she values so highly.

Not long ago, the works that embody these ideas were put on display at an exhibition titled, "Mandala Revelation." Through the mediation of her rare spiritual sentiment, this surreptitious rendezvous between Buddhist patterns and fashion has produced articles of clothing that emerge resplendent.

"I think that ultimately, everything should be done for the benefit of humanity. I have always wanted to create Korean clothing that brings a sense of warmth and is possessed of an aesthetic sentiment and religious love, not flamboyant clothing that simply seduces the eye."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her pursuit of newness has made her a pioneer who is willing to break the stereotypes of what casual clothing should be and to narrow the gap between daily life and religion.

Her Buddhist stencil paintings, drawn on fine-textured black silk, are reminiscent of the sacred darkness that existed at the dawn of creation. With a mix of Buddhist ritual songs and western music filling the space like divine music floating through the ether, the parade of her refined clothing is like a shimmering light in the darkness, softly revealing its noble form.

The clear gaze of the Buddha's ten disciples eases our heavy hearts while the famished mien of the Hungry Ghost, vividly suffering from the ravages of starvation, reproaches us for the foolishness of our avarice. In a similar way, the profound smiles of the Willow Branch Gwaneum and the Water Gazing Gwaneum convey the truth of the lotus blossom, a flower that is not sullied by the mud from which it sprouts. Amitabha Buddha leads people to the Western Paradise by guiding them through the right ascetic practices and Bodhisattva Jijang is also present, manifested atop a lotus blossom, devoted to saving sentient beings weighed down by the karma of their bad deeds.

As the show proceeded, the scene was so profound it was as if there was a breathless silence, even as spectators certainly bustled about and made noise. The faces of the audience bore a most tranquil guise, as if they were in the midst of a happy dream, under the serene illusion that they were entirely removed from the hustle of daily life.

Relieved from the strenuous efforts and constant strain she suffered during the creation of her works, Lee greeted me bashfully. "Designers fuse different things together to make something new and worthwhile. I was filled with pride and joy that I could put our traditional motifs in a rather different context. I also wanted to unravel my desires to share the wonderful truths that I've found to be unique to the lessons in the vast teaching of Buddhism."

She likened Buddhism to a deep sea, a treasure trove of ingenuity, saying that she wants people to take note of the warmth present in Buddhist thought, grounded as it is in a deep humanity, rather than to consider Buddhism as an abstruse and incomprehensible religion.

If design embodies the magic of expression, you could say that Lee's clothes are an integrated art form that evokes a harmony between East and West, tradition and modernity.

As the Buddha seeks to bless the encounter of a beautiful couple, lotus blossoms of various colors decorate the western style wedding garb. Though western, it shares some uncanny resemblance in harmony with Korean clothing, seeming to be a unique riff on native dress, rather than something entirely different.

On the outside, you see the elegant Asian grace of curved lines and billowing cloth; inside, the curved lines of a body's silhouette, with the feel of a western painting.

What more, while refraining from disturbing the unique Korean tradition, instead of using the multicolored dancheong pattern that symbolizes a Buddhist utopia, she used sage green in order to provide a different expression that was on the mark in its modern refinement. Indeed, after spending some time gazing upon her craft, it was like being in a paradise of boundless compassion.

“Though making art-wear is never simple, I think it is stylish and definitely worthwhile to give it a try. Though it's impossible to know if I can convey my true feelings, it's good to have the conviction that I'm trying my best. I'm really ruminating on the Buddhist admonition that says to 'Go forth alone, like a rhinoceros horn.'" This all comes from her dignified confidence, a bright and dazzling power, like the vibrant red sun that rises above the stoic darkness of night to open the day.

She's not someone who simply creates fashion by herself, Professor Lee Kihyang is someone who researches fashion in-depth, such that fashion becomes a refined tool by which she can express herself.

She wonders, "how can I convey the Buddha's great love to humanity?"

As the woof and warp of a fabric are mutually intertwined,  the roots of our infinite karmic acts are meshed, and we long to remember our fruitful encounters with one another. Lee has provided us with many such encounters - in the meeting between various shapes on fabrics, between senses of colors and textures, between life and art, and between Buddha and sentient beings. There is a true beauty she accomplishes in these harmonies. Without distinctions of high and low or smooth and rough, her sensibility within the mundane world is like the fragrance of the lotus.

<Photo captions>

Photo 1 - Left: "The reason for looking on sentient beings with compassion..." Dongjin Bodhisattva protects the dharma that redeems the foolish world of humanity.

Right: "Always a new beginning,"  Among the 12 signs of the Asian zodiac, the dragon ushers in the new millennium. The dragon brings a wish welcoming Asian wisdom.

Photo 2 - Artwork: "Leading to the other side" - Amita Buddha, leading sentient beings to the Western Pure Land

Photo 4- Artwork: ‘Always a new beginning’ Among the 12 signs of the Chinese zodiac, the rabbit brings the millennium to a close, signifying our need to reflect on our past deeds and to make a pledge for the times ahead.



                                                                                                                  위<사진3>, 아래<사진4>
유행을 탐하지 않는 속인의 가사 (袈裟) / 이기향 교수

연꽃무늬 화사한 회 녹색 빛을 온 몸에 두르고 총총히 길을 밟아 산책길을 나서면 세상 시름 벗어 놓은 헐거움에 훨훨 자비의 나래를 펴고 걸림 없는 몸짓으로 사뿐히 옮겨보는 발걸음 평화롭게 추는 영취산 나비무의 춤사위마냥....

눈과 바람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자 입는 옷, 예법에 맞추어 입는 옷, 고운 빛님이고자 입는 옷, 그리고 마지막 저 세상으로 떠날 때 입는 옷까지 한 생애를 사는 동안 우리는 ‘옷’과 함께 한다.

도심의 거리를 보라. 저 뚜렷한 개성과 지칠 줄 모르는 멋의 다양성을. 옷을 입는 다는 것은 차별성의 묘미를 만끽하고픈 인간만이 만들어 내는 제각각의 자기 연출이다. 이처럼 ‘옷’이라는 생활수단은 단순한 생필품에서 누릴 수 있는 여유로움의 또 다른 표현으로 이제 하나의 문화가 되었다. 옷은 우리 삶 자체라는 이기향 교수의 지론처럼 말이다.

그녀는 전통의 현대화와 생활화를 이루어 우리 문화의 세계화에 기여하고자 늘 고심했다고 한다. 염화미소, 간절히 싹을 틔우는 그녀의 꿈에 부처님께서 미소로 화답할 것일까. 모든 인간에게 불성이 있다는 인간존중의 불교시상에 그녀는 매우 심취되었고 그녀가 오랫동안 구상한 불교와 대학에서 전공한 순수미술, 유학시절 접하게 된 의상학의 아름다운 추구한지 십 여 년.

그 적지 않은 시간동안 전통의 현대화와 생활화를 이루어 우리 문화의 세계화에 기여하고자 노력해 왔다고 한다.

바로 이러한 그녀의 생각을 옮겨 놓은 작품들이 얼마 전 ‘영취산의 환희’라는 테마로 일반인들에게 선을 보였다. 그녀의 고귀한 정신세계를 매개로 불교문양과 옷의 은밀한 만남이 하나의 예술 작품이 되어 세간 앞에 눈부시게 그 모습을 나타낸 것이다.

“모든 것은 결국 인간을 위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사람들의 눈을 자극하는 화려한 옷이 아닌 미적 사고와 종교적 사랑이 한데 머물고 있는 따뜻함이 느껴지는 우리의 옷을 만들고 싶었어요.”

새로운 것에 대한 그녀의 탐구는 평상시 입을 수 있는 옷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뜨리고 실생활에 종교의 경직된 괴리감을 없애는 선구적 역할을 해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태초의 성스러운 어둠 같은 여리도록 고운 결의 검은색 노방천 위에 스텐실(stencil)기법으로 옮겨놓은 여러 불화들. 마치 천상의 소리가 하늘아래 새어 나온듯한 범패와 서양음악이 신비롭게 어우러진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어둠 속에서 빛을 밝히듯이 기품 있는 옷의 행렬이 살며시 그 자태를 드러냈다.

부처님의 십대 제자의 맑은 눈매가 번뇌 많은 중생의 가슴을 쓰다듬고, 굶주림의 고통이 여실히 느껴지는 아귀를 통해 탐욕의 어리석음을 꾸짖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양유관음과 수월관음의 그윽한 미소를 진흙 속에서도 그 더러움에 물들지 않은 연꽃의 진리를 설하고, 바른 수행으로 향할 수 있는 피안의 뜨락을 아미타불이 인도하며, 업장 두터운 중생을 구하고자 연꽃 위에 나투신지장보살도 있다.

분명 소리와 움직임이 있었지만 의상 발표회 내내 숨소리조차 멈춘 듯 정적이 감돈다.

소란스런 세상사로부터 아득히 벗어나 저마다 행복한 꿈을 꾸는 양 사람들 표정 속에는 평온함이 가득 차오른다.

작품을 향해 흘린 땀과 끊임없이 자신을 옭아맸던 긴장을 잠시 어깨에서 내려놓고 그녀가 수줍게 인사말을 건넨다.

“디자이너는 좋은 것을 녹여 내는 역할을 하죠. 우리 전통 속의 소재를 조금은 색다르게 보일 수 있다는 큰 기쁨과 자부심으로 임하였습니다.

불교라는 커다란 이념세계 속에서 찾을 수 있는 불교만이 갖는 고유의 훌륭한 진리를 함께 공유하고픈 바램을 풀어내고 싶었어요.“

그녀는 불교를 창의적 보고(保辜)인 깊은 바다라 생각한다며, 어렵고 힘든 철학적 깊이로 불교를 접근하기보다 인간애에 근저를 둔 따뜻한 불교사상과의 친근한 만남으로 이끌고 싶다고 했다.

디자인은 표현의 미술이라고 했던가. 그녀의 작품은 전통과 현대, 동서양의 화합이 빚어 낸 종합예술이라 할 수 있다.

부처님께서 아름다운 두 남녀의 만남을 축복해 주시기를 바라며 오색 연꽃으로 단장한 혼례복은 양장의 형태면서도 부처님께서 아름다운 두 남녀의 만남을 축복해 주시기를 바라며 오색 연꽃으로 단장한 혼례복은 양장의 형태면서도 우리 옷스러움을 느끼게 하는 오묘한 조화가 기존 혼례복과는 다른 독특함이 있다.

또한 동양적인 단아한 곡선미와 풍성한 여유가 느껴지는 다른 의상에서도 흐트러지지 않은 외형, 그 안으로 은은히 선을 이룬 인체의 부드러운 실루엣은 그대로 하나의 아름다운 서양화 같다.

또한 색감조차도 불교의 이상향을 상징하는 오색의 단청보다 우리만의 전통 분위기를 방해하지 않는 범주 내에서 보다 다채롭게 표현하기 위해 회녹색을 사용하여 현대적인 세련미를 놓치지 않았다.

그야말로 한참을 보고 있노라면 그녀 작품마다 자비로움이 느껴지는 작은 극락이었다.

“미술의상 작업의 길이 쉽지만은 않지만 한번쯤 해볼 만한 멋진 일이라고 생각해요. 저의 생각과 마음을 온전히 전달하는 것이 난제일지는 모르나 최선을 다하자는 신념을 좋아합니다. 무소의 뿔처럼 묵묵히 가라는 경구를 되새기면서요.”

붉은 기운을 토해내며 하루를 여는 해가 눈부신 것은 어둠이라는 인고의 시간을 넘어 솟구치는 그 당당한 자신감 때문일 것이다.

스스로를 패션 하는 자가 아니라 패션을 연구하는 사람, 다시 말해 패션이라는 수단을 통해 자신을 표현 사람이라는 이기향 교수.

그녀가 말했다. 부처님의 큰사랑을 어떻게 중생들에게 회향할 수 있을까라고.

씨실 날실이 서로 얽혀 있듯이 살아가면서 짓는 갖가지 인연의 뿌리들, 저마다 좋은 만남으로 기억되길 소원하며 살 것이다.

그녀는 우리에게 여러 만남을 소개했다.

몇 폭의 천과 형상의 만남, 색감(色感)과 질감(質感)의 만남을 비롯하여 예술과 삶의 만남, 그리고 부처와 중생의 만남까지.

이 모두 조화를 이룬 편안함으로 다가왔고 진실로 아름다웠다.

높고 낮음과 거칠고 평탄함에 구별 없이 사바세계 감도는 저 연꽃 향기처럼.


<사진설명>
사진1- 왼쪽: ‘중생을 불쌍히 여기는 까닭은...’ 어리석은 인간세상을 제도하기 위하여 불법을 수호하는 동진보살.
오른쪽: ‘늘 새로운 시작’ ,  십이지신상 중에서 용으로 새로 시작되는 천년의 시대인 2000년 용 의해를 동양의 지혜로 맞이하자는 의미.

Everyday a fresh new beginning

It signifies we should receive with oriental wisdom the year 2000, the first year of a new millenium that stars with Dragon year, one of 12 earth branches.


사진2 - 작품 ‘ 저 건너편을 향하여 ’ 서방정토인 극락세계로 인도하는 아미타 부처님.

Towards the world beyond amitabha who guides human beings into the Buddhist Elysium


사진4-작품 ‘ 늘 새로운 시작’ 십이지신상 중에서 토끼로서 저물어 가는 마지막 20세기를 회고해 보며 반성과 다짐을 가져보자는 의미.

Everyday a fresh new beginning . It signifies that we should search our hearts and make a new wish looking back on the passing 20th century that wanes with Rabbit Year being its last year.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to-wear.pe.kr/blog/trackback/77

Name
Password
address
  Secret
 
 
1 ..83 84 85 86 87 88 89 90 91 .. 140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