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 겨울 ORIENTAL IMAGE (Korean and English)
PRESS RELEASE/Magazine 2007/03/05 15:04
 

"A new definition of karma - the meeting of Yoo Pilwha and Lee Kihyang"

The Buddha said, "Go alone, like the horn of a rhinoceros." Of course, for mere mortals, such a task is a weighty proposition. That's why people almost always search out a fellow traveler. The karma that brought together the pairing of Economics professor Yoo Pil-hwa and artist and professor Lee Kihyang worked in just such a way.


These two are reliable companions on the same journey, lovers, teachers and friends.

But the road of a seeker is never an easy one. As two scholars who leave distinct footprints in their own respective fields, their strong personalities can't help but bump up against one another from time to time. They smooth over the rough patches through mutual respect and trust, with a wisdom that sublimates their energy for the benefit of the other. It's here they find their mutual journey of true happiness. Professor Yoo has made himself a name in the world of Korean academia. He has become a topic of conversation for being the rare Asian scholar who has published a book on economics in Germany. Up until the 20th century, it has been primarily Western economics scholars who have led the world's economy. As a result, there is a certain arrogance in their scholarship, and so it was to these scholars that Professor Yoo addressed his book where he wanted to introduce what he has learned about "the Buddha's wisdom of management."  This book, Wisdom of Management, We Can Learn from the Buddha, based on the spiritual culture of Buddhism, brought a fresh shock to a world of economics that had heretofore focused entirely on Western society and economic structures. Venturing out into a field where nobody else had gone is never easy, but like the horn of a rhinoceros, he stood alone and carried on with his research.


Another Pioneer, Joyfully Walking a Similar Path, Professor Lee Kihyang

Professor Lee has created her own unique world of art fashion using the folk lore of Buddhism and the colors and textures of Asia. Though on first glance, her work may be mysterious and magical to those accustomed to the clarity and boldness of Western beauty, in time, a few became true aficionados and eventually, she has created an army of admirers. As Lee ventures out boldly, like "the horn of a rhinoceros," others will come to follow her footsteps, until a new group of rhinos is formed. However, creativity is to the one who possesses it a sure sign of great struggles ahead. It's a path you must accept as if it's your eternal fate, like a great pain inside that must be expunged, even if you have to open a deep crevice inside your own mind. In this respect, Yoo and Lee are most unique.

Both of them were born into wealthy families and received the finest educations. They felt that their decisions to set out on the paths of pioneers when others have refused is certainly due to their Buddhist-related karma. “I met him as a result of his mother's choosing. Mustn't this have been Buddha's intention? Wasn't she someone sent to me by the Buddha?"

Professor Lee wasn't a Buddhist at that time, however. In fact, she used to think of Buddhism as something old-fashioned and out-of-touch. As she went on with her studies in fashion and earned a position as a professor at Hansung University, she began to wonder how the Buddhist culture that had gained her attention would relate to her work.

Then she traveled to India. As she made her pilgrimage through the dry, sand-whipped winds, she came upon some Indians crusted in dirt, hanging fabrics from a tree as they prayed to Buddha. As someone with an interest in textiles, she couldn't help but be transfixed by such a sight. Then when the guide suddenly said, "the rustically colored clothes are those people's minds," she came to feel the great energy of their pure minds, rustic as they might have been. It was Buddha's presence, right there. From that point on, she didn't notice the filth on their faces, but instead saw the deep, bright power in their doe-like eyes. She also thought of the man who had led her here to India, her husband Professor Yoo. Watching her now, as she speaks with such passion, Yoo just smiles.


The artist wife, the economic Ph.D husband

So we have this wife who saw Buddhist culture as outdated, and this husband who was a devout Buddhist. That these two seemingly different people would meet must be due to their karma, no? A karma possessed of someone's sincere wish. Though both engaged in such different fields of work, when you come to know them, you see that theirs is truly a singular task.

" Be silent as a mute,

  And speak like a king,

  Cool as snow and burning like fire,

  Possessed of the confidence of a great mountain,

  Lowering oneself like bent grass,

  Enduring and overcoming adversity,

  And most wary when everything seems to be going your way"

Professor Yoo found these words of the Buddha from the Sayukta-ratna-piaka Sutra when looking for some wisdom to depart to managers who are searching for the right attitude when business is going roughly. Finding such pearls of wisdom amidst the Buddha's teachings is the life mission of Professor Yoo, a man who stands pre-eminent in the Korean world of corporate management and marketing.

“I'm searching for a 21st century management paradigm within the human centered philosophies of traditional Asian thought and Buddhism. The West can already feel the limits of Western style capitalism and their paradigm of corporate management. As we all know, up until now, Koreans have been blindly following the West instead of developing our own management style, such that we too now sense these same limits. As a result, both owners and employees are crushed by the stress of unbridled competition and the pressure to succeed. From the Three Kingdom period on, our nation's spirit has been rooted in Buddhism. Buddhist culture has been our nation's culture. So we must discover a corporate management model that meshes properly with our underlying spiritual culture."

Like the saying "it is soft things that are most strong," I could sense his steely intellectual resolve, full of certainty, rooted in a soft and humble voice.

"My effort is simply to get us to stop looking outward, and instead turn our eyes within to find a corporate management style that is suitable to ourselves. As I stated in my book's preface, I wonder what the Buddha might say were he to read this. . . I think he might smile."

If we were to say that the Buddhist inspiration in Professor Yoo was captured through his keen, sharp eye, might we say that Professor Lee found the Buddha's inspiration blooming within an elegant appreciation of beauty? Nowadays she is full of excitement and anticipation as a fashion exhibition showcasing her designs is slated to be held in Germany this June. There she will display her art-to-wear and tapestries featuring Buddhist images. Many people in Korea have already been mesmerized by the unique quality of her clothing crafted with silk and stencils. Most notable will be a huge tapestry featuring the 12 Asian signs of the zodiac. This piece seems to breathe with life, steeped with humanity, and an Asian expression of imagination, symbolizing each individual's personality, each person's fate through these diverse animals. It is indeed a unique Asian expression of beauty.

Lee offers that, "the truth of Buddhism has been difficult to pass on to the public, given that it's weighted down with an image of being old-fashioned and out-of-date in Korea these days. I figured it would be most meaningful if I could transform the image of Buddhism to make it more attractive to the general public while ensuring that its core principles remained intact."

These two who, at first, differed greatly in what they did, how they lived, and even in how they looked, have now come to resemble each other quite a lot. Some have said that the meaning of love is "to be looking in the same direction." But while merely looking in the same direction may perhaps be enough to be called "love," in this case, where two people are walking in the same direction, with a strong resolve and mutual trust, their mature relationship and their invariable determination to pass on the teaching of Buddha is something more. Their relationship is something that gives rise to the Buddha's infinite compassion and love.

Such a thing must surely be what is called a karmic connection.

                                                                                                                                                         by Oh Mi-sun

                                                                                                                                                 Photography by Kim Hyoo-keun


Captions:

Dragons are imaginary animals. With a stag's horns, a camel's head, a rabbit's eyes, a snake's neck, a clam's stomach,  a carp's scales, an eagle's claws, a tiger's paws, and a cow's ears, the dragon is a symbol of power.

Words symbolize the masculine, possessing a divine meaning. They possess the special quality of being active, sharp and keen.



“인연의 새로운 정의
유필화, 이기향 교수를 만나서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고 부처는 말했다.

그러니 범상하고 나약한 인간에겐 너무 무거운 명제. 그래서 인간은 늘 동행자를 찾는다. 경제학자 유필화 교수와 미술의 상학자 이기향 부부도 그렇게 만난 인연이다.


그 두 사람은 한 길을 같이 가는 든든한 동반자이자, 애인이며, 때로는 선생님이자 친구이다. 그러나 그 길이 결코 쉬울 수만은 없는 길이리라. 두 사람이 모두 자신의 분야에서 뚜렷한 발자국을 찍으며 걸어가는 만큼, 부딪힐 수밖에 없는 강한 개성과 개성. 그 충돌을 서로에 대한 ‘존경’과 ‘신뢰’로 다듬어 각자를 위한 에너지로 승화시키는 지혜. 그것이 있기에 그들은 진정 행복한 동행이다. 우리나라 경제계와 학계에서 유명한 경영박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유필화 교수. 그는 동양학자로서는 거의 드물게 독일에서 경영학저서를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c까지 세계경제를 이끌어 온 서구경제학자들. 따라서 경영학은 자신들의 학문이라는 조금은 오만한 생각을 하고 있는 그들에게 유 교수는 ‘부처에게서 배우는 경영의 지혜’라는 한 권의 논문을 내놓았다. 동양인이 쓴 경영학서, 그것도 동양문화. 그중에서도 특히 불교정신문화를 바탕으로 쓴 경영학서 ‘부처에게서 배우는 경영의 지혜’는 종래 서구 사회와 경제구조의 중심으로 흐르던 세계 경영학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져 주었다. 누구도 시도하지 못했던 일을, 결코 쉽지만은 않았던 길을 무소의 뿔처럼 그렇게 묵묵히 연구해 왔던 것이다.


그 길을 같이 걷든, 기쁘게 걷는 또 하나의 개척자 이기향 교수.

그는 동양의 색과 질감을 살리고, 불교와 토속신화 등 동양정신세계를 소재로 하여 그만의 독특한 의상미술세계를 구축했다. 선명하고 뚜렷한 서구식 아름다움에 길들어 가던 사람들에게 신비롭고, 일면 마술적인 그의 작품은 처음엔 낯선 충격으로 다가섰지만, 어느새 그 아름다움에 공감하는 소수의 매니아를 낳고, 이윽고 그녀의 의상을 좋아하는 일단의 군을 만들어냈다.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우직하게 가다보니 어느새 그 발자국을 따르는 또 다른 무소의 그룹이 형성된 것이다. 그러나 ‘창작’이란 언제나 그 능력을 가진 자에게 ‘고난’의 별을 띄우는 법.

그래서 굳이 마음속에 커다랗게 금이 가고, 토해낼 아픔이 있을 때에만 운명처럼 걸어가는 길이다. 바로 그 점에서 유필화 교수와 이기향 교수는 독특하다.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나 최고의 교육을 받아온 유필화, 이기향 교수. 그들에게는 굳이 그 선택된 삶을 거부하고, 거친 개척자의 길로 들어선 것은 바로 ‘부처림’과의 커다란 인연 때문이다.

“제가 이사람 어머니께 간택 받았어요. 아마, 부처님의 뜻이 아니였을까? 그리고 시어머니는 부처님이 보내신 분이 아니었을까요?”

사실 이기향 교수는 불자도 아니었고, 사실 불교를 받아들이기 이전만 해도 불교가 주는 이미지와 문화가 조금은 촌스럽게 느껴졌다고 한다. 더욱더 미술의상을 전공하고, 현재 한성대학교 의류직물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그녀의 눈에 비친 불교문화가 어떠했을지 짐작이 간다.

하지만 이교수가 인도를 여행하던 중에... 건조한 모랫 바람이 이는 인도의 순례지를 가는 중에 땟국으로 얼룩진 인도사람들이 나무에 갖가지 천을 매달며 부처님께 기도를 하는 모습을 보고 예의 천에 일가견이 있는 이기향 교수인데 그냥 지나칠 리 만무, 그러자 가이드가 말하기를 “저 촌스러운 색깔의 천 조각들이 저들의 마음 이예요.” 그 말에 이 교수는 촌스러울 만치 순진한 그들의 마음을 묶어주는 그 힘이 느껴졌다고 한다. 부처님의 존재가 그것이 아닐까.

그리고 그 후론 그 사람들의 얼굴의 땟국은 보이지 않고 그 소처럼 맑고 깊은 눈만 보이더라고. 그리고 자신을 인도로 이끌어준 사람이 그의 남편 유필화 교수라고. 열정적으로 얘기하는 이교수를 남편 유필화 교수는 그 저 바라만 보고 웃고만 있다.

예술가인 아내와 경영학 박사인 남편.

불교문화를 촌스럽게 생각했었던 아내와 독실한 불교신자인 남편. 많이 달라 보이는 이들이 만난 것 그것은 인연이 아닐까. 그것도, 누군가의 간절한 바람을 맺어진 인연. 둘은 아주 다른 일을 하지만 알고 보면 하나를 위한 일임을 알 수 있다.

  ‘벙어리처럼 침묵하고,

    임금처럼 말하며,

    눈처럼 냉정하고 불처럼 뜨거워라

    태산같이 자부심을 갖고

    누운 풀처럼 자기를 낮추어라

    역경을 참아 이겨내고

    형편이 잘 풀릴 때를 조심하라‘


잡보장경에 나오는 부처님의 말씀 속에서 유필화 교수는 기업이 어려울 때, 경영자가 어떤 자세를 보여줘야 하는 지를 알려주는 지혜를 찾았다. 그렇게 부처님의 말씀 속에서 경영의 지혜를 찾아내었다. 기업경영. 마케팅 분야에서는 국내에 손꼽히는 유필화 교수에게 내려진 미션이 그것이 아닐까?     

“21세기 경영이념을 인간중심의 전통동양정신, 부처의 세계, 부처의 말씀 속에서 찾고자 하는 것이죠. 서양식 자본주의, 서양의 기업경영 패러다임의 한계를 서구에서는 그들이 벌써 느끼고 있는데 말입니다. 아시다시피, 우리는 우리 나름대로의 경영이념을 정립하지 못한   정신없이 그들의 뒤를 쫓아 여기까지 달려왔기에, 그래서 기업 전체적으로는 경영의 한계를 느끼고, 기업의 주인, 이에 종사하는 직장인 할 것 없이 안팎의 치열한 경쟁과 끊임없는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삼국시대 이래, 불교가 나라의 정신이고 불교문화가 나라의 문화였으니, 우리 정신문화에 맞는 경영모델을 찾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부드러운 것이 강하다고 했던가. 낮고 부드러운 목소리 속에 확신에 찬 그의 학문적 의지가 느껴졌다.

‘부끄럽지만 제가 한 일은 이제 바깥이 아닌 안으로 눈을 돌려 우리에게 맞는 경영 모델을 찾아보려는 자그마한 노력일 뿐입니다. 제 책의 서두에도 적어놓았지만, 부처님께서 제 글을 보시면 어떤 말씀을 하실까... 아마 그냥 웃으실 것 같아요.’

부처님이 던져주신 영감이 유필화 교수에게 명석한 혜안으로 열렸다면 이기향 교수에게는 우미한 심미안으로 피어난 게 아닐까? 이기향 교수는 지금 많이 흥분되어 있고, 기대감으로 꽉 차 있다. 올 6월 독일에서 그의 패션쇼가 있을 예정이다. 그녀의 패션은 불교의 이미지를 담은 의상과 테피스트리다.    

이미 국내에서는 실크에 스텐실 기법을 이용해 불교의 이미지를 표현한 거의 의상들은 빼어난 심미안을 가진 사람들을 매료하고 있다. 쥐, 소, 호랑이, 토끼, 용, 뱀, 말, 양, 원숭이, 닭, 개, 그리고 돼지. 인간과 함께 호흡하고 살거나, 혹은 인간의 상상 속에서 태어난 다양한 동물을 통해 한 사람 한사람의 성격과 운명을 상징했던 동양인들. 그리고 그들만의 미세계!

“불교의 깊은 뜻을 우리 대중에게 전달하기에는 그동안 그 이미지가 좀 촌스럽고, 구태의연하게 전달되어 왔던 것 같아요. 그래서 그 정신은 변하지 않되, 그 이미지를 좀 더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게 된다면 제 작업이 가치 있는 일이 될 거예요.” 처음에는 하는 일도 그리고 사는 방식도, 살아온 방식도 그리고 외모(?)도 많이 달라보이던 두 분이 이젠 많이 닮아보였다. 누군가 그랬다. 사랑은 같은 곳을 바라보는 것이라고, 같은 곳을 바라보기만 해도 사랑인데, 엄청난 힘과 믿음을 가지고 함께 걸어가니 두 분의 인간적인 성숙한 만남은 물론이려니와 부처의 뜻을  전하려는 그들의 한결같은 길에 있어서도 깊은 자비와 사랑이 배어난다

인연이란게 이런 것이 아닐까?


글: 오미선,  사진: 김휴근


사진설명
용은 상상의 동물이다. 수사슴의 뿔, 낙타머리, 토끼 눈, 뱀 목, 조개 배, 잉어 비늘, 독수리 발톱, 호랑이 발바닥. 암소의 귀를 가진 용은 권력의 상징이다.

Drachen ist vorgestelltes Tier,  Drachen, das Horn des Hirsches, Kopf des Kamels, Augen des Kaninsches, Halz der Schuppen der Karpfen, Kralle der Adler, Fusssohle des Tigers, Ohr der Kuhe hat, ist ein Symbol der Macht.


말은 남성을 상징하면서 신성하고 좋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 활동적이고 민첩하고 날렵한 특성을 지닌다.

Pferd symbolisiert maenliches und bedeutet etwas heiliges und gutes, und zeichnet sich durch Lebhaftigkeit und Schnelligkeit.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to-wear.pe.kr/blog/trackback/78

Name
Password
address
  Secret
 
 
1 ..82 83 84 85 86 87 88 89 90 .. 140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