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7 The Strad Korea (Korean, English)
PRESS RELEASE/Magazine 2007/03/11 12:59
 

동양의 정신세계를 예술이라는 그릇에 담아

Oriental mix and match


“일본 사람들의 현관은 언제나 신발들이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지요.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뒷모습은 항상 너무나 인간적이에요. 가는 곳마다 시끄럽고, 지나치게 감정적이고... 외국에서 생활할 땐 한국인들의 그런 멋대로의 모습들이 때로는 창피하기도 했지만, 어느 때부턴가 우리네들의 그런 모습이 오히려 사랑스럽게 다가오는 거예요. 그런 모습들을 보면 입가에 저도 모르게 미소가 맺히게도 되고요. ‘그래. 우리는 정말 못 말리는 한국인이잖아...’하고 말이죠. 중요한 건 우리에겐 남들에게 없는 우리만의 생명력이 있다는 거잖아요.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빚어 내느냐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겠죠.”

지난 6월 11일 ‘창작과 연주, 춤, 의상, 설치, 조명으로 만나는 진리로의 여행’이라는 주제 하에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펼쳐진 한모음 실내악단의 제 6회 정기 연주회 ‘빛 소리, 빛 사위, 빛 맵시’에서 우리는 하나의 정신세계로의 화합을 지향하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열정이 빚어낸 소중한 무대를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날 리허설 무대에서 전체적인 무대 감독을 맡아 수많은 연주자들과 스탭들 사이로 동분서주 움직이던 한 중년 교수의 모습은 첫 연출이라고 보기에는 믿을 수 없으리 만큼 프로페셔널 했다. 이날 설치미술과 소품일체를 포함한 출연자들의 의상 및 총 연출을 맡은 한성대학교 이기향  교수는 6개월 이상의 수작업을 통해 옛 무용총 벽화를 연상시키는 거대한 스케일의 무대를 만들어냈다.

“작곡을 담당하신 윤소희 교수와 한모음 실내악단의 제안으로 이번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죠. 무대연출이라는 말을 들은 주위 분들은 새로운 영역으로의 외도처럼 생각하시기도 했지만, 이번 작업 역시 제가 지금까지 추구해왔던 예술세계의 연장에 다름 아니고, 전혀 새로운 작업은 아니에요. 이를테면 표현수단의 확장이랄까요.”

미술의상(Art-to-wear)이라는 수단을 통해 끊임없이 자신을 표현하기 위한 방법을 연구한다는 그녀는 이번 작업을 ‘소리에 대한 갈망’으로 구체화되는 그러한 염원을 보다 확대된 수단을 통해 실험해보는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 본래 아시아나 아프리카의 전통적 공연예술형태는 ‘총체적 예술형태’였다는 것을 새삼 되짚어본다면, 우리의 다양한 감각의 채널에 호소하는 종합적 시도가 이색적이라기보다는 도리어 원칙적인 형태의 예술을 지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하지만 요사이 ‘퓨전’이라는 이름하에 행해지는 애매한 예술작업들이 너무 많아지는 것 같아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내부에 흐르는 정신이 없는 단순한 ‘혼합’은 공허할 뿐이지요.”

이 교수는 언제나 답보적인 현상을 타파하고, 서구적인 그것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실험적인 방법 위에 서있고 싶은 ‘현재진행형’의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예전부터 ‘심청’이나 ‘황진이’ 같은 우리 오페라의 무대작업을 해 보았으면 하는 소망이 있었어요. 최근까지 제 작업의 테마였던 법화경에 기초한 <영취산의 환희>작업의 연장을 이번 공연으로 마치고, 당분간 <화엄경>. 특히 그 가운데 선재동자의 구도편력을 화두에 해 작업하면서 계속적으로 음악인들과의 공조 작업을 시도해 볼 예정입니다. 결국 제 작업은 끝없이 깨달음의 방법을 찾아간다는 경전의 내용같이 제 존재이유를 찾는 과정입니다. 게다가 작곡가나 연주자들과의 작업은 초기 과정에서부터 참여자들이 상호 대등한 입장에서 스스럼없는 토의를 총한 작품 제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제겐 즐거운 도정이 되고 있지요.”

이미 불혹의 나이를 넘겼음에도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과 지적 도전들에 미혹(?)되고 마는 젊음을 간직한 이 교수의 에너지를 통해 모처럼 한여름의 굵직한 소나기와도 같은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작업실을 나오며 ‘한국적인 모델로 세계의 화합을 기여할 수 있는 패러다임의 변화에 동참하고 싶다’는 그녀의 소망을 담고 있는 듯한 경전의 한 구절이 유난히도 눈에 들어왔다.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 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글.  은경/ 사진. 윤윤수, 행복이 가득한 집



_사진설명: 이기향 교수는 일찍부터 미국, 독일, 일본 등 외지에서의 생활이 많았던 탓으로 도리어 동양의 정신세계에서 우리의 해방구를 발견하고 동양의 색과 질감, 정신세계와 연결된 소재를 서구적 표현수단을 통해 담아내는 독특한 미술 의상세계를 구축해 온 작가다. 명료함을 특징으로 하는 서구식 미적 가치에 길들여진 대중들에게 신비로움과 충격으로 처음 다가섰던 그녀의 작업들은 최근 국내외에서 그 독특한 아름다움에 공감하는 소리 없는 지지자들을 양산하고 있다고 한다.





Dishing Out a Plate of Art, Full of Asian Tastes


    “On Japanese porches, the shoes are always arranged nice and neatly. But when you see Koreans, you notice that they are always quite unrestrained. Wherever
they go its noisy and excessively emotional. Though this style has caused a bit of embarrassment when Koreans live in foreign countries, as time goes by I think I've actually come to love that image. When I see such images, a smile unwittingly comes to my face as well. I can admit it, 'Yeah, we Koreans can't really help ourselves . . .!' But isn't the really important thing the fact that, compared to others, nobody has the same will to live that we do? What's most important then, is asking how it is that this energy has come to shine as it does."

On June 11th, "Light's Sound, Light's Dance, Light's Style," the Hanmoum Ensemble's 6th performance of their concert series was held at the Ye-akdang Theater at the National Center of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under the theme "A Journey on the Path of Truth Discovered through Creation and Performance, Dance, Clothing, Installations, and Lighting." Attendees were treated to an incredibly beautiful stage, brewing with the passions of professionals from many different fields, but all aimed towards a harmony of the spiritual world. Amidst the chaos of the many staff workers and performers was one middle-aged professor, directing the show with utmost professionalism, so much so that you'd never believe it if someone were to tell you that this was her first production in this capacity.

    Hansung University Professor Lee Kihyang, in charge of directing the performance and organizing the art installations and costumes for all the performers, spent more than 6 months putting together the handcrafted works used to craft the massive stage, a set evocative of the ancient Muyongchong murals of the Goguryeo period.

"Following the suggestion of the Hanmoum Ensemble, song composer Professor Yun Sohee was brought in to participate in this production. When most people think of 'stage production' they envision an deviation to create a new space, but the works in this production are but an extension of the art world that I've discovered up to this point. It's not new at all. You could say that it's an expansion of our means of expression."

    Professor Lee, unyielding her quest to discover ways to express herself through the use of "art-to-wear," thought of this work as an opportunity to experiment.

We have to keep in mind that, originally, in regards to the form of the traditional art performance in Asian or Africa, if we take a fresh look back into what was called a "general art form," the general attempt to appeal through a variety of diverse emotions was not done through something novel, but rather, it is inclined towards an art of fundamental forms. “However, these days I worry that there might be too many works undertaken that strive towards a vague notion of 'fusion.' Flowing inside of these there's just a simple 'mixture,' and its all just empty.”

Professor Lee says that she is possessed of a spirit of the "present progressive tense," always determined to destroy the stalemate of the present, not falling back on a westernized style, and firmly committed to a formula of experimentation. “I've long had a desire to stage theatrical productions of our traditional operas like 'Simcheong' or 'Hwangjini'. In this current production, I've accomplished the extension of the theme of my most recent work, 'Mandala Revelation,' based on the Lotus Sutra, and also of my new work addressing the Flower Adornment Sutra. What's really important from that piece is the story of Sudhana's quest for enlightenment, something I've brought into my work and am trying to make into a continuing collaborative work with some musicians. In the end, my work is like the contents of a sutra, searching for the means to enlightenment, a process in pursuit of the reason of my existence. From the very beginning of this process creating a joint project with composers and performers, it was possible for everyone to share their work via an unrestrained dialogue, with everyone on an equal level, and because of that it has been a very pleasurable endeavor for me."

Though already past the age of forty, Professor Lee has stored away a youth spent bewildered with the intellectual challenges and beauties of the world, uses her incredible energy to make us feel her invigoration, like a heavy summer shower that breaks a long heat wave. When you enter her workshop, a sentence from a sutra really catches your eye. This quote seems to capture the essence of her dream that "through a Korean model, I want to participate in the paradigm shift that leads to world harmony": 

“Like a lion that isn't startled by a sound, and the wind that isn't captured by a net... Go forth alone, like the horn on a rhinoceros."

Article: Eun Gyeong



Photo caption: Owing to her extensive travels abroad, to the U.S., Germany, Japan and India, Professor Lee is an artist who is all the more sensitive to the special qualities of Asia, discovering a liberated space within the Asian spiritual realm, and using the colors, textures and beliefs within a Western means of expression to construct her own unique world of art-to-wear.

To a public well steeped in a Western aesthetic that values clarity and lucidity, her works were met at first with mystery and shock, yet it's said that more recently these works have begun creating a global audience of silent fans who respond most sympathetically to this unique beauty.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to-wear.pe.kr/blog/trackback/86

Name
Password
address
  Secret
 
 
1 ..74 75 76 77 78 79 80 81 82 .. 140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