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 한성대 소식- 겨울호
PRESS RELEASE/Magazine 2007/03/11 16:43
 

























기획특집 <한성대를 움직이는 사람들. 교수>
전통과 옷의 만남을 통해 삶의 향기를 전하는 사람

의생활학부 의류패션산업전공 이기향 교수

그의 연구실에 들어서면 후각이 시각을 앞질러 반응한다. 향 내음이 은은하게 퍼져있는 연구실 안. 처음엔 그의 말대로 하루에 한번 씩 지피는 향이 냄새의 근원이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인터뷰를 마칠 즈음 그 향 내음은 이 교수와 그의 작품에서 풍기는 냄새라는 자연스러운 믿음이 생겨났다.

한성대학교 의생활학부 의류패션산업전공의 이기향 교수. 성명학에서나 그가 만들어내는 작품에서나 아니 그의 사람됨까지 감히 짚어보건대, 그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단연 ‘향(香)’이다.

“인위적인 향보다는 존재 자체로 향기를 낼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사람에게 있어 향기란 인간다움이지요. 강단에서 학생들을 대할 때 역시 지식의 전달 이전에 인생을 먼저 살고 이 분야를 먼저 공부한 선배로서 인간다운 대화를 통해 희망이라는 향기를 전파한다는 생각으로 서곤 합니다.”

그의 삶에 ‘향기’라는 단어가 등장한 건 그의 작품세계와의 연관을 떼 놓고는 설명하기 힘들다. 우리나라 전통불교 문화와 의상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작품세계로 그 분야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이 교수가 불교적인 향기와 만나게 된 데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다. 

“대학을 마치고 미국에서 8년 정도 의상 공부를 하던 때였어요. 나 자신은 물론 우리나라에 대한 자만심이 충만한 때였지요. 하지만 세계지도 속에서 시력에 초점을 맞춰야만 찾아낼 수 있는 나라가 한국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 그 자만심은 여지없이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내가 속해있는 나라의 문화에 대한 충격으로 혼란을 겪은 다음 찾은 돌파구는 우리 것을 알려야겠다는 자각이었지요.”

다소 답답한 심정으로 귀국한 이 교수는 어디에서 우리문화를 찾을 수 있을까 고민하는 시간을 보냈다. 그때 그의 진로에 조언을 해준 사람은 다름 아닌 친정어머니였다. 독실한 불교신자였던 어머니의 제안에 처음엔 내키지 않는 마음으로 불교세계의 매력은 실로 컸다. 인도를 방문하고 전국 사찰을 돌면서 편견을 부숴 버리는 연습부터 시작한 것이 오늘날 그의 작품을 가능하게 만든 원동력이 된 것이다. 



자신의 작품들로 박물관 여는 게 꿈


올해로 7년째 한성대에 몸담고 있는 이 교수에게 있어 학생들과 공유하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이다. 하나는 그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홈페이지(
www.art-to-wear.pe.kr)의 게시판을 통해서이다. 게시판에는 하루에도 여러 번 그의 안부를 묻는 제자들의 글이 올라온다. 그리고 하루를 넘기는 법 없이 그의 답글이 뜬다. ‘교수님’이란 단어가 빠진다면 게시판에 올라온 글들은 얼핏 정이 깊은 선후배가 주고받은 편지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교수의 언어가 아닌 학생들의 언어로 대하기 때문이다.

또 하나 학생들과 공유하는 방식은 자신의 작업을 학생들과 더불어 해나가는 것이다. 이 교수는 제자들 몇몇에게 자신의 월급을 쪼개 이른바 문화 진흥금 이라는 명목 하에 장학금을 주는 대신 자신의 작업에 학생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

“처음 강단에 섰을 때만 해도 선생의 의지보다는 작가정신에 투철했었어요. 작품의 시작부터 끝까지 내손을 거쳐야만 안심할 수 있을 정도로 강박관념에 시달렸었지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작가란 작품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티스트가 아닌 디렉터로의 생각의 전환점을 갖게 된 것이죠.”

이 교수의 하루는 원단 시장에서 시작된다. 자신의 작품에 쓰일 원단을 고르는 작업을 하는 동시에 그곳 사람들의 눈빛에서 자신의 작품이 뿜어낼 향기의 결을 다듬어 보기도 한다. 그리고 학생들이 기다리는 연구실로 돌아오는 시간이 오전 10시에서 11시 사이. 연구실에 도착한 이 교수는 자기 최면이라도 걸 듯 향을 지핀다.

불교적인 향기를 옷에 입힌 자신의 작품들로 훗날 박물관을 여는 게 꿈이라는 이 교수. 그에게는 ‘에너자이저’라는 별명이 붙어 다닌다. 매년 발표하는 그의 작품과 강단에서의 열정적인 강의를 보며 제자들이 지은 그 별명에는 작품을 통해 에너지를 전달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도 포함되어 있다.

“제게 있어 옷을 만든다는 것은 사람들에게 삶의 향기를 전한다는 의미가 큽니다. 우선은 전통과 인체의 만남에 대한 소중한 의미를 알아두었으면 하는 것이지만 나아가서는 생각이 담긴 옷을 입고 사람들이 살아갈 힘. 즉 에너지를 얻었으면 하는 바램이지요.”

그의 강의에도 이런 철학이 담겨있음은 물론이다. 이 교수는 대학 4년이란 시간은 자신이 앞으로 어떤 향기를 가질지에 대한 실험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런 의미에서 한성대 의류패션산업전공은 더할 나위 없는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이 교수는 자랑한다.

“의상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 프로그램으로 이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4년의 과정을 통해 진로를 개척하기엔 맞춤인 환경이지요. 또한 원단시장의 대명사인 동대문시장이나 방산 시장, 재료들을 구할 수 있는 황학동 시장이나 을지로 등이 모두 근접해 있어서 지리적으로 완벽한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Hansung University News (Vol. 68, Winter 2001)


Special Feature <The People Who Move Hansung University - the Professors>

One Who Emits the Fragrance of Life Through the Encounter
of Tradition and Clothes

On entering her office, my sense of smell reacts before my sense of sight. The office is filled with the soothing aroma of incense. At first I think that the source of the fragrance is the incense that she says she burns every day, but by the time we are finishing the interview, I have naturally come to believe that the scent is in fact being emitted from Professor Lee and her work.

For Professor Kihyang Lee, who specializes in Fashion art at the Hansung University, Division of Fashion Design & Business, the most important keyword in her life seems to be “fragrance,” based on her work and her personality as well as her name. (“hyang” meaning “fragrance.”)

“I wish to be a person that gives out fragrance from my very existence, rather than artificial perfume. To emit fragrance is to be human. When I teach my students, I try to share a fragrance called “hope” through conversation, rather than just to transfer knowledge. I want to be like an older sister who has started life and professional work earlier.”

It is hard to explain the emergence of the word “fragrance” in her life, without considering its connection to her art work. Professor Lee has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her unique world of art where costume meets Korean traditional Buddhist culture. She explains how she encountered the Buddhist fragrance.

“It was when I had been studying art and design for about 8 years in the US,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I was full of pride in myself as well as my country. But as I realized that Korea was a nation that could hardly be seen on the world map without squinting, my self confidence failed completely. After a period of confusion caused by the shock that my culture was not what I had thought it was, the breakthrough I found was the awareness that I must let the world know about Korea.”

Professor Lee returned to Korea in a somewhat frustrated state of mind and spent time considering where she could find Korean culture. It was her devoted Buddhist mother-in-law who gave her the critical advice for her direction, that is, to enter the world of Buddhism. At first, she was reluctant to follow this suggestion; but the more she experienced, the more she was absorbed in the charm of the Buddhist religion and culture. What began as a practice of visiting India and touring temples throughout Korea to break down her personal prejudices, has become the main energy source for her work today.

She Dreams of Opening a Museum of her Works

For Professor Lee, who has been teaching at Hansung University for 7 years, there are two major ways she communicates with her students.

One is through the bulletin board on her homepage (www.art-to-wear.pe.kr), where viewers can check out her variety of work. Every day, numerous messages of greetings are posted by students on this site. And her reply is never delayed by a single day. If it were not for the word “Professor,” the writings on the board would seem like the correspondence between close schoolmates. This is because she converses in their language, and not in the tone of a professor.

Another way she communicates with her students is by having them participate in her work. Professor Lee divides her monthly salary in order to provide students with scholarships in the name of the Culture and Arts Promotion Fund. In exchange, she receives their help in her work.

“When I first began to teach in the classroom, I was more a devoted artist than a willing teacher. I suffered from an obsession with my work and could not be at ease unless the whole process was carried out by my own hands. But as time passed, I realized that an artist is somebody who forms common feelings among people through their work. It was my turning point from artist to director.”

Professor Lee’s day begins at the fabric market. While she chooses the fabric to be used in her work, she also discovers inspirations of fragrance to be emitted from her work in people’s eyes. When she gets back to her office where her students await, it is 10 to 11 am. Upon her arrival she lights up an incense stick as if she were under some sort of spell.

Professor Lee’s dream is to one day open a museum of the works she has produced, costume coated with Buddhist fragrance. She is called by the nickname “energizer.” The title, given by her students--moved by her annual exhibitions and passionate lectures--also includes the meaning “one who gives energy.”

“To me, the greatest significance of making clothes is that I am presenting people with the fragrance of life. Primarily, I want them to understand the precious meaning of the meeting of tradition and the human body, but in addition, I hope that people will gain energy for their lives as they wear these thoughtfully created clothes.”

Naturally, her lectures also contain this philosophy. Professor Lee emphasizes that the 4-year college course must be a field of experimentation in what kind of fragrance one desires to carry. She is proud that the Division of Fashion Design & Business at Hansung University has the best conditions for this task.

“Our general education program in fashion business and apparel design provides a perfect environment for students interested in this area to pursue their career through a 4-year process. Being located near huge fabric markets such as Dongdaemun Market, Bangsan Market, and other sources of material such as Hwan-hak Dong flee Market and Ulji-ro street, the geographical conditions are also ideal.”

 
Trackback Address :: http://www.art-to-wear.pe.kr/blog/trackback/89

Name
Password
address
  Secret
 
 
1 ..71 72 73 74 75 76 77 78 79 .. 140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