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urface Design spring (English)
PRESS RELEASE/Magazine 2007/06/28 13:02
 

Cover Artwork
KIHYANG LEE    
Avalokitesvara, the Mother of Compassion
Organdy, layered and dyed, handmade beaded neckiaces

Dharma and Design/Jacqueline Ruyak
달마(진리)와 디자인/자크린느 류약




표지작품
다양한 소재를 매체로 작업하는 10여 개국의 surface designer 들을 회원으로 확보하고 있는 SURFACE DESIGN 협회에서는 매년 4차례의 저널을 발간한다.  섬유잡지 Surface Design Journal은  "TEXTILES & RITUAL"이라는 제목으로 2007 년 첫 특집으로 봄호를 장식했다.  
위의 표지는 이 기향교수가 2003년도 발표한 작품 '華의 구도여행' 중 '자비의 어머니 11면 관음 보살'이다.  


목   차



약찬게 드레스를 입은 명상춤을 추는 여인과 금박의 화엄경변상도를 입은 마야부인








far left - the Hell Gate/ left - When the South meets the North
right - Heavenly God



기사타이틀 : KIHYANG LEE/ DHARMA and DESIGN
프리랜서 작가 Jacqueline Ruyak과 이기향교수의 첫 인연은 ORNAMENT 잡지 편집장이 마련해 준 인터뷰 자리에서였다.  2000년 동경에서 첫 만남을 가진 이래로 줄곧 인연을 맺고있는 친구 자크린느는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 살고 있으며 미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자유기고가이다.




Kihyang Lee
Dharma and Design

                                               
                                                                                    by Jacqueline Ruyak

    Hwa's Journey to Enlightenment, the 2003 "moving exhibition" by Korean artist Kihyang Lee, expresses through costume an extraordinary pilgrimage to "purify this world filled with greed and earthly desires." The story is based on the Avatamsaka (Flower Ornament) Sutra, called Hwa-eom kyong in Korean, and is about attaining enlightenment and following the path of a bodhisattva*. In Lee's version, Manjusri, the Bodhisattva of Wisdom, sets the young heroine Hwa on "a journey to find those who live lives of pain, to comfort them, and to learn teachings without discriminatory mentality."

    Along the way, Hwa encounters many teachers - not only bodhisattvas and other Buddhist followers, but also a Vietnamese prostitute, a sorrowing Palestinian mother, the Virgin Mary, an arrogant Chinese couple shadowed by a peacemaking Tibetan, a royal couple in conflict, a Native American, a guardian of the african continent, a woman from the extraterrestrial cosmos, and even fabulous animals. Reunited at last, a woman from South Korea takes the hand of a little boy from the North. As the pilgrimage unfolds, dancers and models repeatedly wind their way among the spectators, each of whom has a paper lotus. At the end of the performance, the dancers lead the audience of artists, students, critics, and Buddhist clerics and lay people to the lobby, where all offer up the lotus blossoms before bustling back to their everyday lives. 

    In the book (there is also a DVD) Lee created for the exhibition, Lee says her intent was to bring "large and small disputes, religious conflicts, and especially the pain of women, who have been victims of a male-dominant society, to a stage of harmony using the idea of Hwa-eom." Of the meaning of Hwa-eom, she writes:"To make the world beautiful with all kinds of flowers. It uses the role of flowers as a metaphor to describe undiscriminating respect and delivers the message that one may acquire the fruits of enlightenment through practicing the acts of bodhisattva, purifying the world."

    The pilgrim Hwa wears a simple Indian-style costume whose complementary purple and green, says Lee, evoke hope; the streamers Hwa wears in her hair symbolize youthful curiosity and passion for the truth. Other costumes are more elaborate, but all have the elegant refinement typical of Lee's designs. Some are inspired by Buddhist statues, paintings, or calligraphy; others by ethnic traditions. Many are painted or stenciled by hand.   Lee's exhibitions are 21st-century interpretations of Buddhism; her Buddhist designs, too, are of the 21st century. Inspired by Korean, Chinese, or Tibetan images or designs, they are not reproductions.

     Lee majored in sculpture in Seoul in the late 1970s, then studied printmaking at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In the mid-1980s, while her husband was a doctoral candidate at Harvard university, she took classes at the School of Fashion Design in Boston and soon knew she had found her metier. Home in Korean after a 10-year absence, however, the budding designer became confused about who she was and what she was doing. Trained in the European tradition, she also realized that she had scant knowledge of Korean art.  At the repeated suggestion of her mother-in-law, a devout Buddhist, Lee attended a series of lectures on Buddhism. It changed her life. "Buddhism teaches that everyone is a potential buddha and able therefore to fulfill his or her boundless possibilities," she says, with gratitude." It became my guiding light and solves any problems I suffer in everyday life. thanks to the teachings, I'm master of my own life. Shakyamuni Buddha is my amazing doctor; I'm his loyal patient."

    In 1992, Lee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design; in 1994, she studied at the Bunka Fashion College in Tokyo. Since 1996 she has taught at Seoul's Hansung University. An associate professor, she now teaches design process, creative clothing design, and color studio while studying for a doctorate. For the 1995 exhibition, Towards the world Beyond, she created nine costumes inspired by paintings hung in temple courtyards for ritual music and dance performances. The costumes, which took nine months to complete, were handpainted with images of buddhas and bodhisattvas, celestial beings, mudras(hand gestures) and lotuses.

    In 1999, Lee staged Mandala Revelation, inspired by the Lotus Sutra and based on a Korean temple ceremony called Youngsanjae, which commemorates an event that took place 250years ago on Mount Gridhrakuta in India. The purpose of the festival-like ceremony is to bring Buddha's teachings to all beings, living and dead, through song and dance. Lee designed the setting and lighting, commissioned the music and dances, and created 19 costumes for the show. Ten were displayed on mannequins, the other nine worn by models. In the guise of bodgisattvas, the models descended a staircase to where the spellbound audience sat below.  For Lee, the human body is a crucial tool in realizing spiritual foals and a significant medium for conveying ideas. "To convey Buddha's message," Lee says, " I have to touch people's hearts. I have to experiment to move people to tears. For an exhibition, only mannequins, dead bodies, are needed; however, for a performance, a live body is a must. And dramatic elements are crucial to dancers' movement."

    In March 2005 Lee left for a sabbatical year in the Department of Theater and Drama at Indiana University in Bloomington, Indiana. There she studied elements of dramatic production, such as staging, lighting, sound, movement, directing, dramaturgy, and stage management. Back again in Seoul, she turned to a new medium and began work on a series of five short films on the theme of "Emptiness and Form," a central concept of Buddhism, The series was born from her sabbatical year, which was rich and rewarding but not without its share of mental suffering.  Before going to the United States, Lee had confidently looked forward to being abroad and studying in a new field. "But my pride was badly hurt by some faculty members who didn't care about a little foreigner from a strange country," she says. " To tell the truth, I myself was full of ego and packed with pride." A Dharma teacher she met in Bloomington helped deepen her understanding of Emptiness. "I saw that my ego was working, and that I could be free. I understood that my pains were not from an enemy but that I had created them."

    In the first Emptiness film, "woman" serves as metaphor for human greed, specifically sexual desire. The film features a woman first in a stunning body suit printed with stylized lotus patterns, then with her body painted in vivid, sensuous images of "hungry ghosts." The lotus symbolizes purity free of the world's contaminations; rebirth as a hungry ghost is the fate of those ruled by their senses and desires. The message, says Lee, is that "there's no substance in desire; all phenomena are void of substance and nothing but a creation of the mind." She plans to finish the films in 2007 and to stage a performance based on them in 2008.


*A bodhisattva is an enlightened being dedicated to assisting others in achieving buddhahood.

-Jacqueline Ruyak, a writer living in Hellertown, Pennsylvania, frequently contributes to the Surface Design Journal.



이기향의 작업,  진리와 디자인


한국의 아티스트 이기향이 2003년 발표한 “움직이는 전시”인 화의 구도여행은 의상을 통해 “탐욕과 세속적인 욕망으로 가득 찬 이 세상을 정화하기 위해 떠나는” 순례여행을 표현한다. 이 이야기는 한국어로 화엄경이라 불리는 Avatamsaka(Flower Ornament) Sutra에 근거한 것으로, 깨달음을 얻은 후 보살도를 이룬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기향의 시각으로 풀어내는 구도여행기는 지혜의 보살인 문수가 “고통의 삶을 사는 사람들을 찾아 그들을 위로하며 차별심 없는 가르침을 배우기 위한 여행”을 떠나는 주인공 華를 독려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여행길에서 華는 많은 스승들-보살들뿐만 아니라 베트남의 어린 매춘부, 슬픔에 젖은 팔레스타인 지역의 어머니와 성모 마리아, 평화를 추구하는 티베트인들과 오만한 중국인 커플, 미국의 인디언, 아프리카 대륙의 수호자, 지구 밖 우주로부터 온 한 소녀, 심지어 전설적인 동물들에 이르기까지 만나게 된다. 다시 통일될 한반도 이야기에서는 남한의 한 누이가 북한에서 온 아우의 손을 잡기도 한다. 여행이 계속되면서 댄서들과 모델들은 반복해서 굽이쳐 나아가는데, 그들 각자는 손에 종이연꽃을 지니고 있다. 퍼포먼스의 피날레에서 댄서들은 작가들, 학생들, 비평가, 불교 신자들이 섞여 있는 관중들을 로비로 이끌고, 그 곳에서 연꽃송이들을 쌓아 화엄의 꽃다발을 만들 수 있도록 이끈다.  


이기향이 전시를 위해 만든 책(DVD가 포함되어 있는)에서 그녀는 자신의 의도가 “크고 작은 논쟁들, 종교적인 충돌, 특히 남성 중심적인 사회의 희생자인 여성의 고통” 등을 華嚴사상에 바탕을 두고 화합의 무대를 만들어내는 것이었다고 이야기한다. 화엄의 의미는 “모든 종류의 꽃으로 세상을 아름답게 장엄하는 것이며, 다양한 꽃은 차별심 없는 존경을 상징하며, 한 인간이 세계를 정화하는 보살행을 실천함으로써 깨달음의 열매를 얻을 수 있다는 메세지를 전달하기 위한 메타포로 사용한다.”


구도자 華는 보라색과 녹색이 잘 어우러진 인디안 스타일의 심플한 의상을 입고 있는데, 이는 소망의 빛깔을 상징한다. 구도자 華는 젊음의 호기심과  열정으로 짜여진 진실의 의상을 입고 있다. 더욱 섬세하게 디자인한 다른 작품들은 이기향의 스타일답게 우아한 세련됨을 지니고 있다. 그 중 일부는 불교 경전, 조각, 변상도, 회화 등에서 영감을 얻고 그 위에 에스닉 문화로부터 영감을 얻은 것이다. 많은 작품들이 손수 그려지거나 스텐실로 작업되었다.  그동안 그녀의 전시들은 21세기 버전의 불교적 해석이다; 그녀의 디자인들 역시 마찬가지로 21세기의 가운데에 있다. 그들은 한국, 중국, 티벳 이미지와 디자인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탄생한 것이며, 단순한 재현물이 아니다.


이 기향은 1970년대 후반에 서울에서 조각을 전공했고, the Art Institute of Chicago에서 판화를 공부했다. 그녀의 남편이 하버드 대학에서 박사 공부를 하는 중이었던 1980년대 중반, 그녀는 the School of Fashion Design in Boston를 졸업했고, 곧 정말 하고 싶은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하지만 귀국 후 막 피어나려던 이 디자이너는  8년 동안의 외국생활을 통해 자신이 누구이고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깊이 고민했던 혼란의 시기가 있었다고 술회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그녀는 자신이 서양 문화에 길들여진 교육만을 받아왔기 때문에 자신의 조국에 대해 아는 것이 너무나도 빈약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한다.

그 시기에 신실한 불자인 시어머니의 꾸준한 제안으로 이 기향은 불교 강의에 참석하게 되는데, 이것이 그녀의 삶을 바꾸게 되었다. 그녀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불교는 모든 사람은 부처가 될 수 있고 결국 자신의 무한한 가능성을 성취할 수 있다고 가르쳐요”라고 말한다. “나의 길잡이가 된 불교 덕분에 일상에서 겪는 어떤 문제라도 해결이 가능했답니다. 가르침 덕분에, 저는 제 자신의 삶에서 주인공이 될 수 있었어요. 석가모니 부처님은 저의 놀라운 치료자에요; 그리고 저는 그의 충실한 제자이지요.”


1992년에 이 기향은 디자인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4년에는 도쿄의 the Bunka Fashion College에서 수학하였고 1996년부터는 서울의 한성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녀는 정교수로서 현재 디자인 프로세스, 창작의상, 무대의상 그리고 컬러 스튜디오를 가르치면서 동시에 박사 공부를 하고 있다.  1995년 전시-피안을 향하여-에서 그녀는  사찰의 안뜰에 걸려 있는 그림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9벌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완성하는 데 9달이 걸린 이 작품들은 붓다와 보살, 천인(天人)의 이미지, 무드라(손 동작)과 연꽃들이 핸드프린팅 되어있다. 1999년, 이기향은 Lotus Sutra에서 영감을 받고, ‘영산재’라는 한국 사찰 의식을 기반으로 한 ‘영취산의 환희’를 선보인다. 영산재는 2500 여 년 전 인도의 Gridhrakuta 산에서 일어났던 영산회상의 환희심이 주제이다.  축제의 형식을 띈 이 의식의 목적은 부처의 가르침을 노래와 춤을 통해 모든 중생들에게 알리고 축복을 내리는 것이다. ‘영취산의 환희’는 그녀가 설치와 연출, 의상을 디자인하였고, 음악과 안무는 절친한 친구의 도움을 받아 완성한 작품이다.  10벌은 마네킹에 디스플레이 하고, 나머지 9벌은 모델에게 입혀진다. 보살의 차림을 한 모델은 환희심에 찬 관객들을 향해 계단을 내려온다.

이 기향에게 있어서 인간의 몸은 정신적인 산물임을 깨닫게 하는 중대한 도구이자 개념을 전달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그녀는 “나는 사람들의 마음을 만져야만 해요.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도록 감동시켜야 하죠.  나를 행복으로 이끌었던 진리를 함께 나누려면 그들의 마음을 움직여야 합니다. 그래서 선택하게 된 퍼포먼스 형식에서는 살아있는 몸이 필수적이며 댄서의 움직임에 수반되는 드라마틱한 요소들은 메세지를 전달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라고 말한다.


2005년 3월 이 기향은 Bloomington의 Indiana University의 연극대학교로 연구년을 떠났다. 그 곳에서 그녀는 무대기법, 조명, 음향, 동작, 감독, 극작, 무대 관리와 같은 드라마적 생산물의 요소들을 공부했다. 서울로 돌아와서 그녀는 새로운 미디움으로 방향을 전환했고, 불교의 중심 사상인 “공과 색”을 테마로 한 다섯 개의 짧은 필름 시리즈 작품을 시작했다. 연구년 시절은 풍요롭고 보람이 있었지만, 동시에 정신적인 고통의 공유가 따랐던 나날들로, 이러한 고통이 없었다면 이 연작들이 탄생하지 못했을 것이다.

미국에 가기 전에 그녀는 외국에 가서 새로운 환경에서 공부하게 될 계획을 몹시 기대하였다. 하지만 연구년이 끝난 후 “제 프라이드는 약소국에서 온 힘 없는 외국인 교수에게는 관심조차 주지 않는 몇몇 교수들 때문에 심하게 상처를 받았어요.”라고 말한다. “사실, 제 자신이 자만심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거든요.” 그러던 중 그녀가 Bloomington에서 만난 한 불교 스승은 空 사상을 깊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저는 제 자아가 거대한 몸집으로 부풀려져 있는 것을 계속 응시할 수 있었고, 그때의 소중한 경험이 지금은 저를 자유롭게 해 주었어요.  바깥의 적이 아니라 저 스스로가 고통을 만들고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죠.”

  현재 작업하고 있는 영상물 시리즈 중에서 줄거리를 소개하는 제 1편 ‘空과 色’에서 “여성”의 몸은 인간의 탐욕, 특히 성적 욕망에 대한 비유로 사용된다. 필름의 도입부에는 매우 현대적 감각으로 멋지게 재구성한 연꽃 패턴의 옷을 입은 여성이 등장한다. 다른 모델은 “아귀”와 “지옥문”의 불화가 생생하고 감각적으로 그려진 누드의 옷을 입고 있다. 연꽃은 세상의 오염에 더러워지지 않은 순수함을 상징한다; 다스려지지 않은 본능과 욕망의 습에 의해 스스로 파괴되는 운명에 처해진 아귀들이 재탄생하는 것으로 그려진다.   이기향의 메세지는 다음과 같다.   "욕망에는 실체가 없다.  모든 현상은 마음의 창조에 기인하며, 본능에 길들여진 마음에 따라다니면 무익할 뿐이다"   2007년에 완성되는 6편의 필림들은 2008년에 무대에 올릴 계획이다.






 
1 2 3 4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