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N WORKS/Works in Progress (6)
 
공 시리즈 2 - 2006' 空과 色 Emptiness and Form (K, E)
ON WORKS/Works in Progress 2007/07/20 12:52
 










'空과 色' 작품 시리즈는 '마음'이라는 명제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탐색해 가는 과정의 결과물입니다.  

2008년 3월 전시를 위해  4 년 여 준비하였으며  모두 6 편의 동영상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시리즈물은 '무엇이든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를 통해 우리의 삶이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음

을  조형적 시각으로 풀어가면서 이를 통해 여러분과 함께 공부하고, 깨달아가고자  기획한 작품입니다.

이 작품이 태어나게 된 것은 2005 년 타향에서 연구년을 보냈던 시절, '행복'이란 화두가 제게 깊숙이 다

가왔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 '空'에 의지해 자신의 마음을  꾸준히 바라보는 연습을 통해 행복을  키울

수 있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제 다음 페이지에 이어지는 <지옥문>, <아귀>, <보살>, <숨바꼭질> 등 작품의 주인공들은 바로 현실

속의 우리들의 모습임을 염두에 두시고  '행복'을 찾아 나설 채비를 서두르길 바랍니다 .



    Aiming towards a culmination in a March 2008 exhibition, I'm in the process of creating a four-part video piece that comprises the past four years of preparation. Through my investigation of the Buddhist concept of "emptiness," I've been seeking to show through a concrete perspective the infinite cognitive perspectives possible in viewing a single object.
  The video is a thus a work grounded in this intention, to "see things as they really are," aimed towards an awakening to the possibility that all of our lives can be much, much happier.
  In the combined images of <Hell Gate>, <Hungry Ghost>, <Bodhisattva> and <Hide and Seek> are the shapes and forms of our own selves that appear on the path towards enlightenment, as we search for the mind of happiness.
 




<마  음>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고
길이 없는 곳에서도 나아갈 수 있는 힘은  마음에서 나온다.

마음을 올바로 이해하는 것,
나를 알고 세상을 아는 유일한 길이리라....

작업을 해 나가는 것은 늘 자신의 마음을 살피는 일과 다르지 않음을 알게 되었다.

이제, 그 작업 속에서 알아차림을 연습하며
현상의 본래 모습에 다가가고자 한다.

내 마음의 주인공을 찾아...

<Mind>

A power arises from the mind,
a power that allows one
to see that
which is invisible
and to go places no path leads.

Understanding the mind correctly,

is the solitary path towards knowing myself and the world.

As I progress in my work, I realize there is no difference

between my design and the task of investigating my own mind.

Right now, in this work as I practice this awareness,

I want to approach the original appearance of all phenomena.







배경과 같은 무늬의 옷을 입은 여인이 누워 있다.
지금 배경에 묻혀 보이는 그녀는
옷을 하나씩 벗을 때마다  
존재감이 더욱 확실해진다.
...........

다만 배경과 분리되어 보일 뿐인데....

A woman lies down, wearing clothes with a pattern that match the background.

Now, each time she takes off a piece of clothing, one by one,

the presence of the woman concealed within that background

becomes more certain.





- 幕
을 통해 세상보기 -

  나와 가까운 거리, 혹은 먼 거리에 막을 사이에 두고 바라보자.
  그 뒤의 것들을 지나쳐버리기 쉽다.

  하지만 막 뒤에 펼쳐진 세상을 자세히 들여다 보라.
  세상은 오히려 액자 속의 그림처럼 제 모습을 드러낸다.


-Seeing the world through a curtain
-

Let's take a look at a situation where a curtain stands between us and some place a ways off. What lies behind the curtain is easy to miss.

But look carefully at the world spread out behind that screen.

The world reveals its own image, like a picture in a frame.





  인간은 끊임없이 움직인다.
  앉고, 서고, 눕고, 굽히고, 엎드리며 ... 쉴 새없이 모양을 지어낸다.

  나의 눈은 명상을 통해 배운 '알아차림'으로 몸의 작은 움직임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이제 카메라의 눈은  인체의 작은 움직임까지 더욱 섬세하게 분절시킨다.

  순간 순간 오려내는 몸의 이미지들은
  인체에 "이것이 몸이다..."라고 말 할 고정된 형태가 없슴'을 알게 한다.
 
  고정관념을 깨는 길에 들어서게 한다.

Humanity is endlessly moving.

As we sit and stand, lie down, bend over, and roll on to our stomachs...
we give off an endlessly changing appearance.
Through the awareness cultivated in meditation,
my eyes have begun to focus on my body's minute motions.
And now my camera eye more delicately articulates even the smallest movements of the human form.

Capturing the images of the body moment by moment, it becomes clear that there is no singular fixed state of the human form of which it can be said, "this is the body..."

We are led down a path that smashes all fixed viewpoints.


<Image capture collection>



  왜곡된 단청 문양의 옷을 입은 인체를 시간적, 공간적 시점의 변화를 두어 촬영한 후 그 결과물을 엮어
  움직임을 구현한 동영상 시리즈.
  모두 4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작품1: Introduction_ 공과 색 이미지모음
  작품2: 거리감으로 바라보기 
  작품3: 시간의 흐름을 바라보기 
  작품4: 사라짐과 드러남을 바로 알기


    This is from a video series that embodies movement, edited from the final result of a work filming an engagement with the temporal and spatial transformations of a human form wearing clothing composed of a distorted dancheong pattern.


I plan on composing it in four parts.

Part 1: Introduction_ Emptiness and Form - a Collection of Images(Completed)

Part 2: Observing with sense of distance (Scheduled completion: end of March 2007)

Part 3: Observing the flow of time (In progress)

Part 4: Observing emergence and disappearance (In progress)

 
1 2 3 4 5 .. 6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