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취산의 환희_ Mandala Revelation (K, E)
ON WORKS/Works of the Past 2007/03/26 18:08
 




  우리에게는 오랜 전통의 찬란한 불교문화가 있습니다. 

몸 속 깊이 배인 그 향기는 우리의 숨결과 작은 몸짓에서 아련히 묻어납니다.  

이제 소개하려는  영산재(靈山齎)도 그 중의 하나입니다.  


  영산재는 석가모니가 진리를 설했을 때 부처를 찬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사찰의식입니다.  긴 시간의 터널을 지나오면서도 축제의 문화의 모습을 띠고  대중 곁에 살아 있습니다.   이 의식은 범패라는 불교음악이 바탕을 이루는 가운데 나비무를 추고,  마당을 장엄하는 설치미술과 3일 동안 진행하는 그 과정에 삽입되는 연극적 요소 등을 아우러 볼 때 가히 세계에 내놓아야할 종합 예술입니다. 



  이 소중한 불교문화를 공부하면서 창작한 미술의상 퍼포먼스 ‘영취산의 歡喜’는 영산재의 종합 예술적 요소를 우리들의 입을거리인 ‘옷‘에 재해석하고 연극적 요소를 실험적으로 대입해 본 작품입니다.  90년대 들어와 관심을 갖고 연구해 온<불교 문양과 인체와의 만남>을 색다른 방향에서 모색해 보는 시도라 할 수 있습니다. 


  그 동안 제 작업의 모티브가 되었던 불화 속에는 깨달음을 이룬 부처, 가없는 자비심을 지닌 보살들, 여러 모습의 인간들, 초월적 세계의 모습을 지닌 여러 중생들의 모습이 오롯합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한국 불화만이 갖는 조형적 특성을 잘 다듬어 뿌리있는 한국 문양의 현대화와 세계화에 힘을 더하고자 합니다.  


  퍼포먼스에 발표된 작품의상들은 프리젠테이션의 특수성으로 인해 드라마틱한 이미지 표현이 강조된 작업들입니다.   바로 입을 수 있는 옷을 위한 문양과는 조금 거리가 있습니다. 

그것은 조금 더 분발해야 하는 저의 몫임을 잘 압니다. 


저를 일깨워준 빛나는 문화유산 '영산재'를 통해 조금은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과 만날 수 있을거라는 설레임의 나날이 어느덧 4년의 세월이 되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우리의 소중한 정신 문화를 면면히 이어오신 고마운 분들께 두 손 모읍니다.




Mandala Revelation


    We possess the magnificent Buddhist culture of an ancient tradition. The fragrance of this tradition, steeped deep within our very bodies, is faintly imbued into our breath and even our smallest gestures. I aim to use clothing as an instrument with which I can introduce one part of our Buddhist culture, the Yeongsanjae
.


    Yeongsanjae
is a ritual that offers a symbolic expression of the followers who felt admiration and ecstatic joy as they gathered to partake in the sermons given by Shakyamuni Buddha when he went to Vulture Peak to speak the ultimate truth. As if transported through a time machine, the ancient cultural elements of this age-old ritual are brought forth intact to the present. Set upon the ritual background of traditional Buddhist music called beompae,
butterfly dances and magnificent installation art fill the ritual space, and as requisite dramatic interludes mark the passing of this three day ceremony, an integrated work of art is introduced to the world as it rightly should.


    "Mandala Revelation" is a self-expressive means to reinterpret the integrated artistic elements of the Yeongsanjae
. In substituting certain experimental performative elements, I explore another dimensions of my interest that arose in the 1990s during my research on <The Meeting between Buddhist Patterns and the Body>. The Buddhas who have achieved enlightenment, the Bodhisattvas who possess limitless compassion, the varied images of the masses, and the forms of the countless sentient beings that portray an image of a transcendent world, can all be perceived perfectly, even within an environment of discord and disarray. Embellishing the beauty of Korea's Buddhist art through our traditional characteristic patterns, with the design motive of bringing an added value to our textiles, a great contribution can be made to the process of globalizing and modernizing our traditional culture.

   
    The clothing in this artistic work was created so as to place a strong emphasis on the expression of the dramatic images within the Yeongsanjae
. The pattern itself is not quite something that can be worn readily. This is something to which I really have to pay a bit more attention. I have striven to show a great happiness and self-confidence through the slightly unconventional appearances I bring to our traditional art, through new images I've derived from the
Yeongsanjae over the years. I want to take this opportunity to join my palms together in respect and honor those who have continuously preserved our precious traditional culture.




Can't display this flash media





 
1 2 3 4 5 6
 
Copyrightⓒ 2007 Art to Wear- Lee, Kihyang All Rights Reserved.